유쾌한 정치인이라고 전해라~~ 정청래의원


[이책을 사서 읽었다]



정봉주를 기억한다. 조금은 가벼웠고, 조금은 경솔한 면이 없지 않았지만, 유쾌하고 날카롭고 역동적으로 정치를 하던 국회의원이였다고 생각한다. 이런 유쾌한 그러면서 깨어있는 국회의원이 좀 더 많았다면, 지들끼리 엄숙해 보이려는 국회가 보다 정겹게 다가왔을텐데 말이다.


지들의 엄숙주의로 국민과 거리감을 느끼게 하면서 뒤로는 열심히들 호박씨를 깐다. 돈도 받아먹고, 비리로 저지르고, 성추행도 좀 하고, 하지만 근엄하게 다시 카메라 앞에 선다. 


정청래... 이런 국회에서 정봉주를 대신하는 제2의 인물이 아닌가 싶다. 정봉주처럼 유쾌하고 위트도 있으면서 날카로운 직관도 지니고 있는 이 땅에 몇안되는 역동적인 국회의원이라 사료된다.


정청래 “앞으로 정신 똑바로 차리겠다고 전해라~” [기사보기]



[이 트윗하나로도 그의 유쾌함과 명석함을 알수있다]



좀 멀리 떨어져 살기에, 한국사회의 유행에 민감하지는 못하지만, 이 기사에 올라온 사진만으로도 그의 유쾌함과 날카로움을 느낄수 있었다. 다들 그냥 그런가보다 했지만, 그것을 받아서 답을 할수 있는 국회의원이였던 것이다.


이런 국회의원들은 아직 주류사회로 들어가지도, 자신들만의 세력도 미미할 뿐이라는 점이 안타깝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도 그랬고, 정봉주 전의원도 그랬으며, 정청래 의원도 길이 순탄하지만은 못하지만, 그를 지켜보고 지켜주고 싶다.


의원님 화이팅~~ 그나저나 책을 구매해서 봐야 하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