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 스피드 카메라.

Author : 혜송 / Date : 2015.09.22 17:59 / Category : 시드니 정착하기/생활 정보

NIKON CORPORATION | NIKON D1 | Manual | 1/125sec | F/16.0


내가 처음 호주에 왔을때는 Speed Camera가 그렇게 많지 않았다. 그저 직선도로에 몇개정도..
그리고 이것들도 반드시 그전에 카메라가 있다는 경고문구가 있었다.

10km/h 정도까지는 봐주는 듯 하는데, 그 이상부터는 벌금과 벌점이 속도에 따라 차등적으로 부과된다. 가장 싼 벌금이 $79 이던가?? 벌점은 2점. 누적벌점이 12점이 되면, 면허가 정지된다. 벌점은 3년간 지속되며, 3년후에 사라진다.

하지만, 요즘은 계속 이 카메라가 늘고 있는 추세이다. 게다가 일부 카메라는 경고문구가 없다. 또한 경찰들이 직접 카메라를 들고 서있기도 한다. 게다가 좀 더 그런것은 이 경찰들이 숨어있다는 것이다. 도로 표지판 혹은 나무뒤.. 심지어는 고장난 척 세워놓은 차뒤...


그래서 요즘 이곳에선 말들이 많다. 주정부가 이런식으로 돈을 벌려고 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의 소리부터 시작해서 스피드 카메라의 주된 목적은 단속과 벌금이 아니라 속도를 줄이게해서 사고를 방지하는 게 있다는 원론적인 이야기까지...

한국에서 만약에 그렇다면 한마디씩 욕이나 해주고 지나갈텐데, 이곳에서는 여론이 만약 그런식으로 수렴되면 바뀐다는 것이다. 이것이 호주가 한국보다 아직은 선진국이라고 불리는 이유가 아닌가 싶은데...모든 것의 원론적인 개념이 이해되고 정말 시민이 원하는 것을 들어주는 나라...부럽다..

하여간.. 여론의 수렴이 어떻게 언제 될지는 모르겠지만... 당분간 조심 또 조심 해야겠다... 피같은 돈 안나가게... ^^*


덧) 이글은 2008년 8월에 작성된 글이다. 지금은 벌금이 조금더 올랐을 것이고, 숨겨진 카메라들이 보이는 곳에 나오기는 했지만, 여전히 숨어 있는 것 들도 있다. 규정속도를 지키는 것만이 방법이겠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시드니 정착하기 > 생활 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활] Daylight Saving - 썸머타임  (0) 2015.10.04
[운전] 스피드 카메라.  (0) 2015.09.22

Tags : , ,

Search

Blog Information

혜송

따뜻하고 진실된 마음으로 나의 세상을 바라보자.

Calendar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Copyright © Living in Sydney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