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8] 외르겐 브래캐 - 우아한 제국


우연히 동문후배가 근무하는 회사에서 보내준 광고성(?) 메일을 받고는
책 서평을 읽다가 바로 전자북으로 구매해서 오늘부터 읽기 시작한 책이다.
(아직 읽고 있는 중  - 책 서평 보기)

추리소설을 좋아하는 나로써 "에드가 알렌 포우"가 거명되는 소설에 한마디로 끌리고 말았다.

아직은 거의 도입부분을 읽고 있는 중이라서 뭐라고 말하긴 이르지만,
도입부만으로도 탄탄한 구성과 치밀한 연관성을 느끼기에 충분한 작품이다.
다만, 주요도시와 등장인물의 이름이 북유럽식이라서 새로운 이름과 지명이 나올때마다
입속에서 여러번 되뇌여야 하는 문제아닌 문제가 있기도 하지만...

이 작품이 "외르겐 브래캐"라는 작가의 데뷔작이라는 것에 너무 놀랍다.
아마도, 이 작품을 다 읽고 나면, 난 이 작가의 다음 책을 기다리는 팬이 되어있지 않을까 싶다.

탄탄한 구성의 추리소설이 목말랐던 독자들이 있다면 한번 읽어보시라고 추천하고 싶은 책이다.

   1. 대부분 서평은 내용과는 좀 동떨어지게 과장된 듯한 느낌이 있는데, 거의 처음인듯 싶다.
             서평에 동의하게되는 책을 보는 것은....

          2. 광고같지만, 전자책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Mekia라는 곳에 한번 들려보시길 바란다.
             여기서 일주일에 한번씩 정도 보내주는 "책을 읽어주는 남자"라는 메일이 좋다.

덧 1. 드디어 오늘 다 읽었다. 중간에 일이 좀 있었고, 전자책이다보니 약간의 시스템 불안정으로 못 읽던 날도 있었다. 12-2-27
덧 2. 중반 이후, 어떻게 마무리를 지을까 살짝 걱정을 했는데, 마무리는 약간 김이 빠졌다.
       그렇게 잘 나가던 구성에서 좀 빠지는 느낌이 없지 않았지만, 전반적으로 좋은 책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