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필순] 어느새

아침에 출근하는 창밖으로 햇살을 보다가 문득 머리속에 슬며시 떠오른 노래..
점점 가사가 생각나더니... 출근해서 이 노래를 들을때까지 흥얼거렸다....

고등학교 다닐때쯤 들었던 노래인것 같은데....
지금 문득 그 가사가 마음속에 자리잡는다...

언젠가 친구와 이런 이야기를 한적이있다.

난 클래식도 모르고 팝송도 모르고 민중가요도 모르지만...
때론 한곡의 대중가요가 마음을 흠뻑 적셔놓는다고...

그 친구는 열심히 대학가에서 민중가요 반주도 하고 음악도 많이 알던 친구였는데..
(그러고보니 내 고등학교 친구들은 악기를 다루고 노래도 잘부르고 했던것 같다...)

"그래서 대중가요가 사라지지 않는 것이지.. 말 그대로 대중의 마음을 감싸주니까.."
라고 했던 말도 떠오른다.

오늘 아침내내.. 아니 어쩜 오늘 하루 종일 입속에서 머리속에서 맴돌 노래....

예전에 있던 가수... 장필순의 "어느새"이다..
이젠 나도 어느새 이 노래의 가사에 맞는 나이가 되어 버린걸까?
문득 조금은 서글퍼진다.. 요즘 기분이 계속 그렇기는 하지만....


     어느새   song by 장필순

어느새 내 나이도 희미해져 버리고
이제는 그리움도 지워져버려
어느새 목마른 가슴 모두 잃어버린
무뎌진 그런 사람이 나는 되어만 가네
어느새

시간은 사랑하는 사람마저 뺴앗아
나를 상심하게 만들었지만
어느새

이제는 가슴시린 그런 기억 조차도
모두 깨끗하게 잊어버린
무뎌진 사람이 나는 되가네
어느새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