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려드는 그리움의 끝에서..



어제와 그리 별반 다를것 없는 오늘, 문득 보고싶은 얼굴이 떠올랐다. 오전부터 그렇게 떠오른 하나의 얼굴은 시간이 지날수록 꼬리에 꼬리를 물고 상상의 나래를 펼치다가, 결국 이내 짙은 그리움으로 변해버리고 말았다. 날이 찌푸려서일까? 그리움은 좀처럼 떠날 생각을 하지 않는다.


------------------------------------------------------------------------------------

하루 하루 반복되는 일상속에서

나도 모르게 문득 떠오르는 얼굴

상념이 짙은 그리움으로 변하면

한잔 술 만이 빈마음을 달래준다.

------------------------------------------------------------------------------------


덧) 시의 마지막 구절은 뭘해도, 한잔 술로 마무리되는구나.. 쩝쩝..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