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 / 술이 다하였으나

Author : 혜송 / Date : 2015.01.06 15:25 / Category : 사랑방에서/시한수




술이 다하였지만 잠은 쉬 오지 않고,

울리는새벽 종소리에 더욱 외로워라.

주위에 사람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나를 보듬어줄 사람 없는 것이 아쉽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사랑방에서 > 시한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글픔  (0) 2016.02.04
이정하 - 사랑하는 이유  (0) 2015.01.23
주진 / 술이 다하였으나  (0) 2015.01.06
무위  (0) 2014.01.09
슬픔이 마음에 가득한 날..  (0) 2013.05.08
무제  (0) 2013.03.19
또 그려보는 글자 // 글을 쓰는 이유??  (0) 2013.03.18
기다리는 마음 / 오늘의 운세...  (0) 2013.03.14
불언 // 실험실 가기전에..  (0) 2013.03.12

Tags : ,

Search

Blog Information

혜송

따뜻하고 진실된 마음으로 나의 세상을 바라보자.

Calendar

«   2017/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Copyright © Living in Sydney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