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 대통령 서거....

Author : 혜송 / Date : 2015.11.23 12:29 / Category : 나도 한마디/사회이슈


[1993년 김영삼 전 대통령이 취임선서하는 모습. 연합뉴스]



김영삼 하면 세가지가 떠오른다. 


1. 

1992년 겨울이였던가? 대선이 있을 겨울 즈음에 난 강원도 두타산 삼화사의 말사인 관음암이란 암자에서 지내고 있었다. 분명, 김영삼은 독실한 기독교인으로 알고 있었는데, 삼화사에 대통령 당선 기원 기도를 하러 버스를 대절해서 오신 분들을 뵈었다. 그때 참 이상타 생각을 했었다.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Aperture priority | 1/640sec | F/2.8 | ISO-320

[두타산 삼화사에서 대통령 당선 기원 기도를 드렸던 사람들이 떠오른다]



2. 

이에 앞서, 1989년 말인지 1990년 초인지 당시 3당합당이라는 거대한 이슈가 있었다. 많은 선배들이 반대 대모를 했던 기억이 있고, 그저 태연하게 노태우 김종필과 손을 잡고 만세를 부르던 모습이 떠오른다. 



[이렇게 3명이 손을 잡고 있었다 - 인터넷 발췌]



3. 

그리고 마지막으로 내가 무협지라는 것을 처음 읽게된, "대도무문"이라는 책이다. 말이 무협지이지 내가 만난 최초의 정치 소설인것 같다. 주인공은 물론 김영삼이 였고, 그의 일화가 미화되어 쓰여진 책이였다. 



[화질은 좀 떨어지지만, 겉표지 캐리커쳐가 누구를 의미하는지 알수 있다 - 인터넷 발췌]



[무려 12권.. 책을 대여해주던 곳에서 빌려읽었던 기억이 난다 - 인터넷 발췌]



지금 생각해보면, 어떤 마음으로 삼당합당을 이끌었는지 모르겠지만, 그 결과 야권의 이대 심장이라고 말할 수 있었던 경상도 지역이 고스란히 도맷금으로 여권으로 넘어갔고, 아직도 그때 그 일로 해서 경상도는 강성 여권지역으로 변해버렸다. 


절대 김영삼이 대권에 욕심과 조바심이 나서 행한 일이 아니라고는 말할수 없을 것이다.


1노 3김이라며 한시대를 풍미하던 사람들 중 한 사람이 돌아가셨다. 그들로 인해(라고쓰고 개인적인 대통령병이라고 음미하자) 나라가 더 발전을 했는지 아닌지는 잘 모르겠다. 잘한 일도 있을 것이고, 못한 일도 있을 것이니 말이다. 


잘 한 일은 계승해서 발전 시키고, 못 한 일은 거울삼아 보안하는 것이 역사의 순기능이 아닐까? 돌아가신 분의 종적을 잘 돌이켜 더 좋은 정치권으로 발전했으면 싶다. 우는 척 하지 말고...


돌아가신 고 노무현 전 대통령님이 떠오른다. 3당 합당시에 "이의 있습니다"라고 외치시던 사진이 있으셨는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Tags : , , ,

Search

Blog Information

혜송

따뜻하고 진실된 마음으로 나의 세상을 바라보자.

Calendar

«   2017/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Copyright © Living in Sydney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