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이 얼마나 아플까?



여느날처럼, 트윗을 확인하다가 한편의 글을 읽고는 눈물이 흘렀다. 가슴에 자식을 묻은 분들에게 자식의 생일이 돌아오면 또 얼마나 억장이 무너질까?

진실은 언제쯤 명명백백 해지려는지...

도대체, 뭘 그렇게 감추고 싶은거냐?

'살아가는 이야기 >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콜라 + 스카치 + 보드카  (0) 2015.06.09
모과 + 보드카  (1) 2015.06.08
저울.. 선택..  (0) 2015.06.07
기차대신 버스가..  (0) 2015.06.06
가슴이 얼마나 아플까?  (0) 2015.06.05
기대하지 않는다는 거..  (0) 2015.06.04
누가 누구에게...  (0) 2015.06.03
6월 1일 .. 하다가 막히면 다시 한번 더..  (0) 2015.06.01
붉게 물든 노을  (0) 2015.05.31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