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우 10 사용기 (1) – 바뀐 인터페이스

Author : 혜송 / Date : 2015.08.07 18:42 / Category : 쉬운 전자공학/윈도우 컴퓨터


[새로롭게 태어난 사용자 인터페이스]


일단,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조금 성급할수도 있지만) 윈도우 8을 사용하고 있다면 윈도우 10으로 업그레이드를 하라고 권유하고 싶다. 가벼워진 느낌의 윈도우가 보다 살갑게 다가온다.


가장 크게 마음에 와닿는 부분은 아무래도 사용자 인터페이스 부분이 아닌가 싶다.


내가 생각하는 윈도우 8의 근본적인 문제는 다음 두가지 였다. (100% 주관적인 생각이지만) 



1. 윈도우 버튼의 생략과 “타일”이라 불리우는 사용자 인터페이스





윈도우 7을 사용하던 (혹은 그 전 윈도우들에 익숙에 있던) 사용자들은 모두 좌측 하단의 윈도우 버튼에 익숙할 것이다. 예전에는 아예 없었지만, 지금은 버젓히 표준키처럼 자리잡고 있는 “윈도우 키”도 자판에 자리하고 있을 정도로 유용하고 많이 친숙한 버튼이고 사용자 인터페이스로 자리매김하고 있었다. 


아주 오래전 전화로 친구들 컴퓨터의 문제를 해결해 줄때면 첫마디가 “좌측 하단의 윈도우버튼을 누르고…. (불라불라였다)”



[윈도우 7 사용자 인터페이스 - 친근함이 밀려온다]



그런 윈도우 버튼이 윈도우 8에서는 완벽하게 사라졌다. 새로운 사용자 인터페이스로 등장했다는 소위 “타일”이라고 부르는 사용자 인터페이스가 보다 직관적이고 타블렛 PC 혹은 화면에 감지 기능이 있는 컴퓨터들에게는 획기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라고 MS에서 자화자찬을 하고 있을때, 많은 사용자들은 인터넷에서 “윈도우 8에서 윈도우 버튼 만드는 법”이라는 테크닉을 배워 실천을 하고 있었고, 여기에 당황한 MS는 윈도우 8.1이라는 버젼을 출시하면서 부랴부랴 다시 윈도우 버튼을 좌측 하단에 삽입을 했다. 하지만, 윈도우 8에 단지 시중에 돌아다니던 “윈도우 버튼 만드는 법”이라는 테크닉을 적용한 정도 였다고 본다.


하지만, 여전히 윈도우 버튼을 누르고 진입한 사용자 인터페이스에는 낯선 타일이 화면 가득히 자리를 잡고 있었다.




2. 좌측 화면에서 나오는 설정메뉴 – 참메뉴





윈도우 버튼이 없어지면서, 컴퓨터를 당장 끄는 문제가 발생을 하기 시작했다. 어디에 컴퓨터를 종료시키는 버튼이 숨어있는지, 간단한 무선 인터넷의 설정부터 설치한 프로그램을 지우고 프린터를 설정을 해야 하는데 제어판 같은 설정기능이 들어있는 메뉴는 어디에 있는지, 결국 사용자들은 당황하면서 윈도우 8의 숨은그림 찾기를 시작해야 했다.


컴퓨터에 조금 익숙한 사람들은 단축키를 사용해서 몇몇 문제를 간단하게 해결했지만, 근본적인 해결은 아니였고, 답은 마우스를 화면의 우측 가장자리의 상단이나 하단에 접근시키면 숨은 “참메뉴”라는 것이 등장한다는 것을 알았다. 화면과 어울리지 않는 큼지막한 크기의 볼품없는 메뉴가 화면의 우측을 점거하면서 나오는 것이 볼쌍스러웠는데, 손에도 잘 익지 않아 사용할때마다 생소하기만 했다. 



SONY | DSLR-A380 | Normal program | 1/30sec | F/3.5 | ISO-200



게다가 문제는 원하지 않는 경우에도 마우스가 그 영역으로 가면 어김없이 메뉴가 등장을 한다는 것이였다. 특히 모니터를 2대 연결해서 사용하는 경우 모니터를 넘나들때 조금 부주위하면 영락없이 원치않는 메뉴를 먼저 보고는 했다.  이 역시 타블렛 PC나 터치기능이 있는 PC를 위한 배려라고 설명을 했지만, 대다수의 나같은 사람들은 불편하기 그지 없는 기능이였다.



3. 윈도우 10 - 돌아온 친근한 사용자 인터페이스 


거만(?)하던 MS가 윈도우 10에서는 조금 겸손(?)해 졌다고나 할까? 내 스스로 윈도우 8의 가장 큰 단점은 위에서 열거한 사용자 인터페이스라고 생각을 하고 있으면서, 새롭게 등장할 윈도우 10에서 조금은 변화가 있지 않을까 살짝 기대도 했었다. 물론, 최대의 관심사는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버렸다는 것에 대한 궁금증이였지만…



[좌와 우의 영역이 나뉘어 있다]


새롭게 바뀐 윈도우 10에서는 예전에 사용하던 윈도우 버튼과 거기에 상응하는 사용자 인터페이스가 돌아왔다. 위에서 열거된 문제는 윈도우 버튼을 버리면서 거기에 있던 기능들을 다른 쪽으로 억지로 보내려고 하다보니 생긴 문제였는데, 다시 원래 가지고 있던 기능을 삽입함으로써 윈도우 8의 최대 단점을 간단하게 해결해 버렸다. 물론 타일기능을 버린 것도 아니다. 둘의 적당한 절충이라고 할까?


일단, 윈도우 버튼을 누루면 그림과 같은 사용자 인터페이스가 등장한다. 사용자 인터페이스의 좌측부분은 예전 윈도우 7에서 사용하던 인터페이스가 조금 더 발전한 형태같다. 조금더 간단해지고 원하는 것들은 예전처럼 그곳에 다소곳하게 있었다. 원버튼, 사용자설정 버튼(예전에 제어판 같은 기능을 한다고 보면 되겠다), 설치된 모든프로그램을 보여주는 모든 앱 버튼이 예전처럼 자리하고 있었고, 자주 사용되는 프로그램과 최근에 설치된 프로그램을 보여주는 영역이 반갑게 있었다. 


그리고, 윈도우 버튼을 누르면 나타나는 사용자 인터페이스의 우측영역은 예전 윈도우 8에서 보여주던 타일 형태의 메뉴부분이 나온다. 이 영역도 한 화면을 다 차지하던 윈도우 8과는 달리, 적당한 크기로 자리하고 있어서, 필요한 (자주 사용하는) 프로그램을 종류별로 분류해서 놓으니 보다 정감있는 영역으로 변했다. 마치 핸드폰에서 자주 사용하는 앱들을 종류별로 분류해 놓고 사용하는 기분이라고나 할까?





게다가 개인적으로 마음에 드는 버튼이 하나 더 자리하고 있었는데, “파일탐색기” 기능이 되겠다. 간단하게 이야기하면, 파일탐색기를 열어서 좌측 상단에 있는 바로가기중에서 핀고정 표시가 되어있는 폴더가 이 윈도우 버튼안의 “파일탐색기” 버튼에서 보여주게 된다. 자주 들락거리는 폴더는 바로가기를 만들어 사용하는 편인데 윈도우 버튼 메뉴의 사용자 인터페이스에 들어와 있어서 마음에 쏙 들었다. 




윈도우 10의 아주 큰 변화라고 생각되는 윈도우 버튼과 사용자 인터페이스에 관해서 적다보니 글이 많이 길어졌다. 그만큼 하고 싶었던 이야기가 많았다고나 할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Tags : , , , ,

Search

Blog Information

혜송

따뜻하고 진실된 마음으로 나의 세상을 바라보자.

Calendar

«   2017/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Copyright © Living in Sydney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