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가을비 소리를 듣고 - 秋夜雨



하루하루 바쁘게 살아가는 속에서

이른 가을 하늘만 겨우 보았는데

이밤 문득 들려오는 가을비 소리에

내일 아침은 가을이 깊어짐을 알겠네


   1. 바쁘다는 이유로 혹은 핑계로 마음의 여유가 없는 것이 요즘 내 생활이다.



'사랑방에서 > 시한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가 저물어가는 일몰속에서...  (0) 2012.05.14
새로 태어난 아이 "수" 에게.....  (0) 2012.05.11
강의가 끝나고..  (0) 2012.04.13
눈물의 흔적  (0) 2012.04.03
밤에 가을비 소리를 듣고 - 秋夜雨  (1) 2012.03.27
짧은 만남을 아쉬워하며~  (2) 2012.03.21
친구가 쓴 글을 가지고...  (0) 2012.03.21
한시 한수  (0) 2012.03.19
간만에 써본....  (0) 2012.03.12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2012.04.10 21:34 신고

    Personally I'm sure that Sydnei is really amazing city with its own history and accomodation!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