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혹이라는 나이가~~

Author : 혜송 / Date : 2012.08.29 14:32 / Category : 사랑방에서/시한수




 문득 돌아보니, 어느덧 불혹(不惑)이라는 나이가 되어있었다. 세상일에 의혹이 없다는 나이라지만, 아직은 서툰 세상살이에 간혹 짜증도 밀려오고, 의기소침도 해진다.

어느 선전의 카피였던가?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이 차가운 비수처럼 들려온다.

나이가 들수록 자기 얼굴에 책임을 져야 한다는데.. 아직 잘 모르겠다. 내가 잘 살고 있는 것인지.. ^__^


------------------------------------------------------------------------------------

공자님 말씀하시길 사십에 이르러서

남에게 욕을 먹는다면 인생끝난 것이다. 하셨는데,

문득 내가 벌써 물혹이 되었음을 알고

내 자신에게 내 인생은 어떤한지 물어본다.

-----------------------------------------------------------------------------------


덧 ) 논어 제17 양화(陽貨)편 26장

子曰 年四十而惡於焉, 其終也 / 자왈 년사십이경오언, 기종야

공자께서 "나이 사십이 되었는데도 남에게 나쁜 소리를 듣는다면, 그 인생은 끝인것이다." 하셨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Tags : , ,

Search

Blog Information

혜송

따뜻하고 진실된 마음으로 나의 세상을 바라보자.

Calendar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Copyright © Living in Sydney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