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에서 받는 부고 소식


친구 아버님이 돌아가셨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국민학교때부터 같이했던 절친한 친구였는데, 그녀석 부모님의 부고 소식에 그저 발만구르는 현실이 슬프다.

외국에 살면서 가장 큰일이라고 교민들끼리 이야기하지만, 막상 벌어지면 어찌할바를 모르겠다.

그저 가시는 길 편안하시라고 기도만 할뿐..
지금은 전화도 못하고 괜시리 비오는 하늘만 쳐다본다.

미안하다. 친구야.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