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하 - 사랑하는 이유


[이정하 - 사랑하는 이유]



그대 내게 왜 사랑하는가

묻지 마십시오.

내가 그대를 사랑함에 있어

별다른 까닭이 있을 수 없습니다.


꽃이 피고 바람이 불고 낙엽이 지듯

사람이 사람을 사랑하는 일은

지극히 자연스러운 일이니


그대 내게 왜 사랑하는가

묻지 마십시오.


공기가 있으니 호흡을 하듯

내가 그대를 사랑함에 있어

별다은 이유가 있을 리 없습니다.


그저 그대가 좋으니

사랑할 밖에

그저 그대가 사랑스러우니

사랑할 밖에


------------------------------------


시가 가슴에 들어온다. ^^..

'사랑방에서 > 시한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혜로운 큰 물줄기가 되기를 기원하며 .... 碩氾  (0) 2019.07.02
홀로 열심히 살아가는 동생을 보고...  (0) 2019.06.30
꽃은 가득 피었건만..  (2) 2018.03.11
서글픔  (0) 2016.02.04
이정하 - 사랑하는 이유  (0) 2015.01.23
주진 / 술이 다하였으나  (0) 2015.01.06
무위  (0) 2014.01.09
슬픔이 마음에 가득한 날..  (0) 2013.05.08
무제  (0) 2013.03.19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