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아침 미팅은 여전히....


뭐.. 대부분의 연구소가 그러하듯이 일주일에 한번 월요일 오전 10시에 팀미팅을 가진다.
그런데 여전히 월요일 미팅은 힘들기만 하다...

나름 일주일에 한번 주기적으로 가지는 스트레스라고나 할까?

내가 지난주에 무슨 일을 했고, 이번주에 뭘 할껀가, 내게 다른 업무는 없나,..
뭐 기본적으로 이런 것들을 이야기 하는 곳인데,
물론 내가 이야기하고, 듣고 하는 일에는 별 문제없다. (이곳에서 굴러먹은 짬밥이....)

하지만, 시시때대로 이야기를 하면서 오가는 농담과
작게 부정확하게 발음하는 사람이라도 있을때면, (주로 농담이나 마이너 한 것들은 작개 말하는 경향들이)
난 완전히 그냥 분위기에 휩쓸려서 웃는다... 제길...

그렇다고 농담후에 뭐라고? 라고 물어볼수도 없고.. (이미 다들 웃었기에)

더더구나, 만약 내가 지난주에 한 일이 한가지에 집중해서 하고 있었다면,
난 겨우 몇마디로 나의 지난주 상황보고를 마친다.

오늘도 난 지난주 내내 혼자서 새로운 보드 개발에 매진하고 있었다.
당연히 일주일동안 한 일이 회로설계가 전부 인지라, 몇마디로 끝냈다.

논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분위기에 맞추어 농담도 좀 던지고 해야 하는데.. 쩝...

하여간 ... 그렇게 매주 월요일 오전을 시작한다.
당연하게 팀장이 나오지 않아 미팅없이 시작하는 월요일이 최고다... ㅋㅋㅋㅋ
그게 1년에 한두번뿐이지만...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