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사람이 아직도... / 하태경은 참 좋겠다...

[한국일보 발췌]

세상이 모두 한 사람 마음일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국가 수반에게 테러(?)를 한다는 것은 그냥 넘어갈수는 없는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래도, 세상이 좋아져서 알아서들 처리를 하겠지만, 껄끄러운 기사들과 쓸대없는 발언이 눈에 띄여서 몇글자 기록을 남겨본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1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부시 전 대통령의 말처럼 자유국가에서 욕을 먹는 대통령에게는 (신발을 던지는 일이) 어디에서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며 "그 (신발을 던진) 시민은 직접적인 테러나 폭력을 행사한 것이 아니고 정권에 대해 항의를 표시한 것이니 넓은 품으로 포용해주기를 촉구한다"라고 주장했다."

하태경이 저렇게 떠들었다고 한다. (아니지 끄적였지.....) 이명박근혜 시절에는 아무소리도 안하던 (이라고쓰고 못하던 이라고 읽자) 인간들이 세상이 좋아진것을 자기들이 누리려고 한다는 생각뿐이 들이 않는다. 

그냥 슬쩍 생각만해도 떠오르는 사건이 하나 있다. 

[이 분은 뭐하고 계시려나?]

2MB18nomA - 이 분이 아이디때문에 그렇게 당하실때 하태경은 뭐하고 있었을까? 그때는 왜 자유국가를 운운하며 그 분을 넓은 품으로 포용해주기를 앙망하지 않았을까?

세상이 좋아지니, 원래 잘 살아가는 분들보다 이런 껄끄러운 인간들이 그 특수를 누리며 살아가는 꼴을 보면, 한번쯤 예전처럼 다 잡아 넣고 싶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쩝.. 이러면 안되겠지만....

하여간 좋은 세상은 맞다. 니들은 걍 조용히 있어라. 열사니 뭐니 주둥이 놀리지 말고... 

덧) 역시 찌라시들이 제일 신났다. 그중하나.....[보고싶으시면 클릭]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