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심하게 걸려있는 그림 한장

728x90

그냥 스치는 지나가는 복도에서 마주한 그림 한장.

무심한 듯 그림 것 같은 그림인데
참 잘그렸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예술이겠지?

'살아가는 이야기 >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rry me - 하늘이 푸르다  (0) 2023.02.18
두번째 견인  (0) 2023.01.15
오늘도 하늘은 무심하게 맑다.  (0) 2023.01.10
꽃이 이쁜걸까? 추억이 그리운 걸까?  (0) 2023.01.03
조금은 슬픈 날  (0) 2022.12.30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

Designed by JB FACTORY